102 보충대 주차장에 ‘동물보호센터’ 건립...동물 구조 및 자격증 교육
102 보충대 주차장에 ‘동물보호센터’ 건립...동물 구조 및 자격증 교육
  • 김정인 기자
  • 승인 2019.09.13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춘천시가 행복한 동물복지 구현을 위해 추진 중인 동물보호센터가 이달 착공한다. 국비와 도비, 시비 등 총 2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센터는 신북읍 용산1리 옛 102 보충대 주차장에 건립된다.

춘천시가 구상 중인 동물보호센터는 내년 3월 준공이 목표다.

[춘천시 제공, 재판매 DB 금지]
[춘천시 제공, 재판매 DB 금지]

앞서 춘천시는 동물보호센터 건립을 위해 지난 7월 시청 내 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동물산업팀을 신설했다.

센터 규모는 710.53㎡로 관리동과 보호동 2동으로 구성되고 관리동 1층에는 동물병원, 2층에는 사무실과 교육장이 들어선다. 보호동은 보호실과 창고로 사용된다.

동물보호센터는 1개 팀 2명으로 구성해 유실·유기동물을 접수하고 구조한다. 야간과 주말에는 사단법인 야생동물보호협회 춘천시지부의 협조를 통해 유기동물을 구조하게 된다. 또 동물병원에서는 유기동물 보호 전담 수의사를 지정해 예방과 치료를 한다.

아울러 체계화된 입양 프로그램을 마련해 충동적인 입양과 파양을 예방할 방침이며 관련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교육과 유실동물 미용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센터를 통해 동물복지 향상은 물론 관련 종사자 배출 등 일자리 창출도 기대한다"며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 개발을 통해 반려인 여가욕구를 충족, 수도권 반려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지역을 반려동물 산업 거점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