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70종 가운데 무려 50종이 '멸종위기종'...보호-관리 시급
천연기념물 70종 가운데 무려 50종이 '멸종위기종'...보호-관리 시급
  • 김정인 기자
  • 승인 2019.09.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동물 70종 가운데 멸종위기종이 50종이 넘어 적극적인 보호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종 중복지정 현황' 자료에 따르면 모두 51종이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에 중복으로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본문과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본문과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천연기념물인 동시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는 것으로, 전체 51종 중 독수리, 황새, 매 등 조류가 36종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사향노루, 점박이물범 등 포유류(7종), 장수하늘소, 비단벌레 등 곤충(3종), 어류(2종), 파충류(1종), 해양동물(1종)이 많았다.

참고로 천연기념물은 지방자치단체가 가치 검토를 거쳐 심의 신청을 하면 문화재위원들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청에서 지정하고, 멸종위기종은 환경부에서 지정한다.

이날 한선교 의원은 "천연기념물을 관리하는 지자체와 정부는 유지·보호를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