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청와대 앞에서 ‘개 가축에서 제외하라’ 농성 시작 [에디터픽] 
동물보호단체 청와대 앞에서 ‘개 가축에서 제외하라’ 농성 시작 [에디터픽]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01.2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는 축산법에 의해 가축이다. 축산법에 정의된 가축의 종류에 ‘개’가 포함되어 있다. 가축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은 많은 것을 의하는데, 그 중 가장 큰 특징은 식용으로 가능하다는 의미기도 하다. 

그러나 반려동물로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전세계적으로 개고기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인 상황에서 우리나라에서도 더 이상 개를 식용으로 먹는 것에 대해 자유로운 시선일 수가 없다. 

더불어 개를 '가축'으로 분류하는 축산법 시행령에 반발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 그리고 지난 19일부터 동물보호단체는 청와대 앞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개 식용을 반대하는 '반려인연대'는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개를 가축에 포함한 건 개탄할 일"이라며 "시행령 철폐를 위해 앞으로 한 달 동안 노숙 천막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가 20만명을 넘었고, 청와대 농업비서관도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 올해 시행령에 개를 가축에 포함시킨 건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가축을 과거 축산법에서는 사육하는 소와 말, 돼지 등의 동물을 나열한 뒤 '그 밖에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동물'로 규정했고, 시행규칙에서 개를 가축에 포함했다.

하지만 축산법이 바뀌면서 '그 밖에 동물'을 시행규칙이 아닌 시행령에서 정하도록 했고, 정부는 올해 발효된 축산법 시행령 개정안에 개를 가축으로 규정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이후 청와대에서 기르는 반려견 마루와 토리가 가축으로 분류돼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 후 이들은 청와대 앞에서 천막을 설치하고 장기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다만 청와대 앞에서 장기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다른 단체들과 충돌을 피하기 위해 농성 장소를 자주 옮길 방침이다.